작도닷넷 블로그
작도닷넷 블로그

일기

아이고 죽겠다

06/03/27 08:19(년/월/일 시:분)

오랫만에 내 얘기를 하네.

2주 넘게 가벼운 감기에 걸린듯한 상태가 계속되고 있다. 만사가 귀찮고 힘도 없다. 지난 주말에 하루에 12시간씩 푹 잠을 자봤으나 별로 나아진게 없다. 이거 가만 보니까 감기가 아니라, 봄이라서 그런거 아니야? 아 쳐져.

관련글: 과로사의 계절

그래도 난 몸이 망가지는 건 싫어서, 최소 배터리 사용으로 지내고 있다. 술도 안 마시고, MT도 안 가고, 영화나 공연도 하나도 안 가고, 오로지 남는 시간에는 체력을 비축하기 위해 잠을 자거나 운동을 할 뿐이다. 그래도 견디기 힘들어. 아이고 죽겠다

노트북 열람실. 10Mbps급 인터넷(고정IP)과 220V 전원을 쓸 수 있다.

그 외에 최근 몇가지 심정적 타격을 입은 것도 있다. 한달에 200만원짜리 프로젝트를 할 뻔 했다가 연락이 끊긴 것, 그 돈 받을거 생각하고 펑펑 쓰다가 알거지 된 것, 그런데 외삼촌께서 왠일로 오셔서 용돈으로 20만원을 주셨는데 수퍼 가다가 잊어먹은 것, 영어회화 반에서 3개월만에 제자리걸음을 한 것, 2월에 봤던 토익점수가 570점 나온 것(모의 토익에서는 650점이 나왔었다) 등.

그런걸 하나하나 블로깅하기는 구차하기도 하고 내 맘만 아파서 별 말을 안 하고 있지만, 실제로 내 삶을 통계내보면 좋은 일보다는 나쁜 일이 2~3배 정도 높게 나타난다. 내 의지를 벗어나서 순수하게 따져봐도 그래. 좋은일 30%에 나쁜일 70% 정도. 보통 때라면 그러려니 넘기지만, 오늘처럼 갑자기 손발이 차고 머리가 지끈지끈 달아올라서 내일까지 시간을 맞추기가 여간 힘들어질때는 괜시리 화가 나.

새로 바뀐 건국대학교 로고. 어설픈 문양을 넣는 것보다 깔끔해서 좋다.

머리 아프고, 어깨가 무겁고, 오늘처럼 맑은 날에도 무릎 허리가 아픈 날에는, 정말 다 때려 치우고 저 한적한 시골 요양원으로 내려가서 한가롭게 수면에 산란하는 햇빛을 하염없이 바라보며 소설이나 구상하고 싶어.

그래서 오늘은 지금까지 내가 쓴 단편소설을 모아봤는데, 38편이 나왔다. 습작 수준의 것까지 남김없이 긁어모았는데도 이것밖에 안 나오네. 난 한 100편 정도 모아서 "지치고 힘들게 하는 책"을 출판하려고 했는데 갈 길이 멀군. 이제와서 50편이나 더 쓸 수도 없고.

슬슬 공부가 밀리기 시작하면서, 어김없이 중간고사의 시즌이 다가오고 있다. 슬슬 잠을 줄여야 할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 아 싫어 정말. 이번 학기에는 평점 A에 도전해보려고 했는데. 과연 가능하려나 모르겠네. 좀 더 쉽고 편하게 공부할 방법은 없으려나. 자동 공부기계 같은 거 없나.

http://xacdo.net/tt/rserver.php?mode=tb&sl=173

  • 태공 06/03/27 08:39  덧글 수정/삭제
    으흑.. 그제 나도 코감기+몸살기운.
    과제는 날로날로 쌓이는데 죽을꺼같아....[으앙]
    • xacdo 06/03/27 23:41  수정/삭제
      그런 상황에서 목이 잠긴 교수님의 강의를 들으면 금상첨화지. 교수나 학생이나 똑같구나 하는 생각도 들고.
  • 태공 06/03/28 02:10  덧글 수정/삭제
    그런 상황에서 교수는 과제를 던지고 병원에 가지만 학생은 밤새서 해야할때 금상첨화지. 교수랑 학생은 역시 다르구나 하는 생각도 들고.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없어도 됩니다)

비밀글로 등록
작도닷넷은 당신을 사랑합니다.

[이전 목록]   [1] ... [2145][2146][2147][2148][2149][2150][2151][2152][2153] ... [2296]   [다음 목록]

최근 글

이웃로그 관리자 옛날 작도닷넷 태터툴즈 ©현경우(xacdo) since 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