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도닷넷 블로그

리뷰 - 음악

무키무키만만수

12/07/14 23:11(년/월/일 시:분)

나는 풋내가 좋다. 아직 성숙하지 않아서 알싸하고 텁텁한 맛. 조금만 나이를 먹어도 금새 없어져버릴 젊은 날의 아련함. 냄비 뚜껑을 열었을때 그 진한 풋내는 온 집안을 뒤흔들어놓을 것처럼 강렬하게 공간을 가득 메우지만, 불과 1분도 안 되어 모두 어딘가로 흔적도 없이 없어져버리고 만다. 나는 금방 날아가버리는 그 풋내가 너무나 소중하고 안타깝다.

나는 MTV를 좋아한다. 이렇게 풋내나는 젊은 뮤지션들을 소중하게 보호해주기 때문이다. 그렇게 마돈나를 키웠고, 비스티 보이즈를 키웠고, 에미넴을 키웠고, 케이티 페리를 키웠다. 물론 이들은 애초부터 충분히 상업적이긴 했지만, MTV처럼 이렇게 정제되지 않고 날것 그대로 날카롭게 날이 서있는 뮤지션들을 받아줄 곳이 없었다면 지금처럼 크게 되기는 어려웠을 것이다.

나는 마찬가지 이유로 빅뱅의 지드래곤도 좋아한다. 그런 중2병 감성은 미성숙했을때만 나올 수 있다. 열심히 화성학을 공부하고, 마케팅을 공부하고, 자로 재듯이 이론에 맞추어 재단을 해서는 그런 톡톡 튀는, 유행에 민감한, 다소 유치할 수도 있지만 남중딩들이 혹 할만 한 매력을 담기는 어렵다.


SBS 두시탈출 컬투쇼 6월 10일 서바이벌 이心 강心 (김소정, 무키무키만만수)

무키무키만만수를 컬투쇼에서 처음 들었을때, 나는 그런 풋사과의 알싸함을 느꼈다. 이런 느낌은 삐삐밴드 이윤정 이후로 참으로 오랜만이었다. 나중에야 안 사실이지만 그 삐삐밴드의 달파란이 사운드 엔지니어링을 해줬다. 어쩐지 ㅋㅋ. 이런 식으로 한국 인디밴드 1세대는 어딘가에서 역할을 하고 있었구나. 마치 지금은 망해버린 블랙비트의 멤버가 소녀시대의 안무 선생님으로 활동하는 기분이었다.

http://summerset.egloos.com/2929839
무키무키만만수 '2012' 앨범 표지 촬영

http://10.asiae.co.kr/Articles/new_view.htm?tsc=&a_id=2012051418071108600
인디 10무키무키만만수 “콘셉트? 별 생각 없이 활동했던 건데”
10: 달파란이 앨범 프로듀싱을 맡았다는 게 흥미로웠다.
만수: 원래 내가 달파란 선생님 밑에서 영화음악 만드는 걸 도와드리면서 배우고 있었다. 밴드를 만들고 나서 선생님한테 “저 밴드도 만들었어요. 이상한 것 좀 하고 있어요”라고 하니까 “그래? 너네 앨범 만들게 되면 프로듀싱 내가 해줄게!”라고 말씀하셨는데, 정말로 우리가 계약하고 앨범을 내게 된 거다.

10: 각자 시도해보고 싶은 음악의 방향성은 어떤 건가.
만수: 어어부프로젝트 같은 걸 하고 싶은데, 무키무키만만수에서는 그런 욕심이 전혀 없다.
무키: 나는 황신혜밴드 같은 걸 하고 싶었다.

http://beatballized.blog.me/80158327215
2012.4.24 무키무키만만수 <2012> 발매 "왜 내가 이러고 있나! 아이고, 어머니!"



나는 무키무키만만수 앨범을 멜론에서 들으면서 좀 충격을 받았는데, 그 이유는 음악이 과격해서도 있지만 생각보다 퀄리티가 높아서였다. 기타도 생각보다 잘 치고, 장구의 리듬감도 (너무 기타의 스트로크를 그대로 쫒아가긴 하지만 그래도) 나쁘지 않은 편이다. 특히 장구에 킥과 심벌을 붙여서 개조한 구장구장은 표현범위가 넓어서, 요즘 홍대 음악에서 많이 쓰는 젬베보다 풍부하고 다채로웠다.

게다가 이 24살의 젊은 여자들이 풍기는 섹시하고 큐트한 매력이 생각보다 컸다. 앨범 자켓도, 앨범 발매 기념 콘서트 팜플렛도 온 몸으로 "우리도 섹시 걸그룹이에요!"라고 외치고 있었다. 젊고 활기차고 건강한 신체적 매력이 물씬 풍겼다.


무척 엉망인 것 같지만 생각보다 훨씬 훌륭하다. 한예종 출신인 것도 있고, 인디 1세대의 수혜를 입은 것도 있고, 본인들의 재능과 매력도 상당하지만, 무엇보다 알싸한 풋내를 좋아하는 내 취향에 딱 맞는다. 무척이나 재미있게 들었다. 독자 여러분께서도 한번 들어보시기 바란다.

http://www.unionpress.co.kr/news/detail.php?number=165464&thread=02r01r05
[뮤지션인터뷰] 무키무키만만수는 고행이다

http://xacdo.net/tt/rserver.php?mode=tb&sl=2400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없어도 됩니다)

비밀글로 등록
작도닷넷은 당신을 사랑합니다.

[이전 목록]   [1] ... [72][73][74][75][76][77][78][79][80] ... [2228]   [다음 목록]

최근 글

이웃로그 관리자 옛날 작도닷넷 태터툴즈 ©현경우(xacdo) since 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