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의 미래


나는 앞으로 어떤 생각을 하게 될까? 나는 미래에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내가 지금 모르는 것들이 지금의 나를 앞으로 어떻게 바꿀까? 아니 지금은 아는 것도 나중에 가서야 더 좋은 방법이 떠오르는 것이 있지 않을까? 뭔가 놓치는 것이 있을까? 차라리 모르는 편이 나을까? 아무래도 좋으려나?

내일은 더 나아질까? 한 달 후에는 뭔가 좀 풀리려나? 예측이 가능할까? 전망할 수 있을까? 아니 그런 건 다 내가 하기 나름인걸까? 아닌 부분도 있으려나? 그래서 지금 나는 나를 어째야 할까?

내가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받을 수 있을까? 혹은 내가 다른 사람을 도울 수 있을까? 그럴 여지와 능력은 어디까지일까? 그래서 모두 더 나아질 수 있을까? 아니라면 무엇이 문제일까?

힘이 드려나? 견딜 수 있을까? 알 수 없을까? 알아도 상관없으려나?

이렇게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질 때, 나는 코카콜라 광고를 떠올린다. “생각을 멈추고 느껴봐.” 잡생각이 많아지면 차라리 생각을 안 하는 것도 방법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