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tall MariaDB on Mac

brew brew updatebrew install mariadb permission chmod 777 /usr/local/etc/my.cnf.d set PATH cd ~touch .bash_profilevi .bash_profileexport PATH=${PATH}:/usr/local/Cellar/mariadb/10.3.15/support-files:/usr/local/Cellar/mariadb/10.3.15/bin(change 10.3.15 as your version!) mysql start brew info mariadbTo have launchd start mariadb now and restart at login:brew services start mariadbOr, if you don’t want/need a background service you can just run:mysql.server start mysql shell mysql -u rootshow databases;select… Continue reading Install MariaDB on Mac

Published
Categorized as xacdo

Switched to Azure

요즘 클라우드가 다들 1년 무료라서, 돌아가면서 쓰고 있다. Amazon AWS에서 1년, Google Cloud에서 1년, 그리고 Microsoft Azure로 옮겨서 1년을 시작했다. 근데 막상 내가 작도닷넷을 옮겨보니 왜 1년이나 무료로 주는지 알만했다. 옮기는게 정말 어려웠다. 그냥 있는 그대로 옮기는 것도 엄청 어려웠다. 같은 클라우드 서비스라고 해도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가 각각 사용방법이 달랐고, 새로운 기능이 출시되고 보안이 강화된… Continue reading Switched to Azure

Published
Categorized as xacdo

DeepJazz on the Fly

It learns from live MIDI and clones it! source codes: https://github.com/kyungwoh/DeepJazzOnTheFly

Published
Categorized as xacdo

3D Drum Room

red: cabasablue: synth tomX-axis: stereo panning (left to right)Y-axis: velocity (light to strong)Z-axis: FX send (reverb intensity) I made a conceptual “drum room” in the 3-dimension space. In this virtual space, I can move two spheres with a mouse, and they interact with their environment and user behavior. They dynamically generate 3-dimensional sound with different… Continue reading 3D Drum Room

Published
Categorized as xacdo

메타 예능 – 두니아 (2018, MBC)

미술 평론가 임근준이 메타(meta-)라는 말을 많이 썼다. 메타는 그 자체에 대한 것, 자기 참조적인 것을 말하는데, 예를 들어 영화 나이트메어 7 – 뉴 나이트메어(1994)에서 나이트메어 영화를 만드는 얘기를 영화 안에서 다루는 것 같은 것이다. 내 생각에는 포스트(post- = 후기), 비욘드(beyond = ..너머) 다음으로 하다하다 더 이상 새로운 것을 만들기가 어려울 때 메타(meta- =자기 참조)까지 가는… Continue reading 메타 예능 – 두니아 (2018, MBC)

Published
Categorized as xacdo

트루스 오어 데어 (Truth or Dare, 2018)

출발 비디오 여행이었나?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는데 하여튼 출발 비디오 여행 같은 TV 영화 소개 프로그램에서 트루스 오어 데어라는 영화 소개를 봤다.  트루스 오어 데어는 술자리에서 하는 진실 게임 + 왕 게임 같은 건데, 돌아가면서 자신의 재미있는 진실을 고백하던가, 그러기 싫으면 짖궂은 벌칙을 하는 게임이다. 이 영화에서는 젊은 친구들이 트루스 오어 데어 게임을 하는데, 이게 아무리… Continue reading 트루스 오어 데어 (Truth or Dare, 2018)

Published
Categorized as xacdo

Algorithm CheckList 43

Basics 1. recursive functions 2. Int, long, float, double (memory size) 3. bit operations : &, |, ^, <<, >>, ~ 4. big integers(>=10^19) +, -, * operations (without API like BigInteger) Search & Sort 5. depth-first & breadth-first search 6. time & space complexity 7. binary search 8. bubble sort 9. quick sort vs.… Continue reading Algorithm CheckList 43

Published
Categorized as xacdo

생각의 미래

나는 앞으로 어떤 생각을 하게 될까? 나는 미래에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내가 지금 모르는 것들이 지금의 나를 앞으로 어떻게 바꿀까? 아니 지금은 아는 것도 나중에 가서야 더 좋은 방법이 떠오르는 것이 있지 않을까? 뭔가 놓치는 것이 있을까? 차라리 모르는 편이 나을까? 아무래도 좋으려나? 내일은 더 나아질까? 한 달 후에는 뭔가 좀 풀리려나? 예측이 가능할까?… Continue reading 생각의 미래

Published
Categorized as xacdo

환상의 여인과 도망자

세계 3대 추리소설 중 하나라길래 궁금해서 환상의 여인을 보았다. 소설은 유명세에 비해 상당히 지루했지만, 마지막 트릭은 꽤 재미있었다. 어제 TV에서 우연히 옛날 영화 도망자를 봤는데, 소설 환상의 여인과 중요 트릭이 똑같았다. 오히려 소설에서는 주인공이 감옥에 갇혀 있어서 뭘 할 수가 없으니 꽤 지루했는데(물론 주인공이 갇혀있는데 내용이 진행된다는 것이 이 소설의 특징이긴 하다), 영화에서는 주인공이 도망다니니까… Continue reading 환상의 여인과 도망자

Published
Categorized as xacdo

시간과 나

그 다음의 이야기가 궁금해야 했다. 무언가 여지를 남겨놔야 했다. 새벽의 공기가 나를 무겁게 누르는 가운데, 나는 빨리 다음 할 일을 결정해야 했다. 시간이 자꾸만 다가오고 있었다. 그때 시간이 말했다. “너무 힘들다면, 그만 두어도 좋아.”나는 물었다. “정말 그래도 될까?” 시간과 나는 한참이나 서로를 마주보았다. 시간과 나 사이의 거리는 한없이 가까운듯 멀어보였다. 나는 더 이상 견디기가 힘들었다.… Continue reading 시간과 나

Published
Categorized as xacdo